자료실

교육부 ‘등교제한 완화’ 고심 중…여름방학·휴가철이 ‘변수’

한누리병원학교 | 2020.07.30 12:27 | 조회 62

학부모·시도교육청·교사 “등교확대” 요구

일부 학교에서 여름방학이 시작되면서 정부의 2학기 등교 인원 제한 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지역에서 등교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한 가운데,

수도권과 광주는 ‘3분의 1’로 제한돼 있어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완화될지 주목된다. 교육부는 현 상황이

라면 등교제한 완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여름방학과 휴가철이 변수여서 막판 고심하고 있다.

교육부는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2학기에도 대부분 지역의 등교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하라는 방

침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지역사회 감염이 잇따른 수도권과 광주의 3분의 1 제한을 일부 풀어줄

지 여부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교에 반대하던 학부모들도 2학기에는 등교일수를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교사

와 학부모, 시도교육청이 모두 등교일수 확대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순차 등교 및 제한 등교로 인한 학

교 내 전파 사례가 현재까지 1건에 불과한 것도 등교수업 확대에 힘을 실어주는 요인이다.

최근 서울시교육청은 등교인원을 3분의 1로 제한한 ‘학교 내 밀집도 최소 조치’를 2학기에는 ‘3분의 2’로 완

화해달라고 교육부에 건의한 상태다. 더욱이 방역당국이 “내년 상반기까지는 코로나와 공존해야 한다”고

밝힘에 따라 장기간 등교 제한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원격수업에 따라 교육격차가 커

지고, 학습결손을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수도권 일부 초등학교의 경우, 올 1학기 주1회 등교를

한 뒤 여름방학을 시작해 등교일수가 10일이 채 안된다.

이 관계자는 “등교수업 일수가 확보되지 않으면, 선생님들이 학생들 학습진단을 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

서도 “방역당국과 시도교육청, 학부모 등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조만간 2학기 등교수업일을 결정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금같은 감염병 단계라고 하면 2학기 때도 전면적인 등교수업은 어려

울 것”이라며 “3분의 1씩 등교하는 수도권 학교의 등교인원을 3분의 2로 확대하는 상황은 있을 수 있다”고 밝

힌 바 있다.

다만, 교육부가 고심하는 변수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이다.

현 상황이라면 등교인원 3분의 1 제한을 풀어줄 수 있지만, 여름방학과 휴가철이 지나고 나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증가할 가능성이 높기때문이다. 8월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지난 5월 황금연휴 이후 처럼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를 우려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예전보다는 나아졌다는 것이 공통된 반응”이라면서도 “현 상황을 가정한 등교인원

제한 조치를 발표하되, 상황 악화시 유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안을 이르면 이번 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장연주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자원봉사자 모집안내

대상 학생들이 힘든 치료과정을 겪고 있어 심리적 안정이 매우 중요하고 안정적인 정규 교육도 필요한 상태입니다.
교사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수업을 진행 할 수 있는 자원봉사를 모집합니다.

자세히 보기
위로
  • 전라북도교육청
  • 특수교육지원센터
  • 전북대학교병원
  • 전북대학교어린이병원
  • 전국병원학교